조수빈 아나운서, 조두순 출소에 소신 발언
"12년 동안 뭘 한것인가"
조수빈 소신발언 / 사진 = 조수빈 SNS

조수빈 소신발언 / 사진 = 조수빈 SNS

조수빈 아나운서가 아동 성범죄자 다가온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소신 발언을 해 눈길을 끈다.

채널A의 뉴스를 담당하고 있는 조수빈 아나운서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두순이 이사 왔다는 동네로 일 보러 오게 됐다"라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현장에 와보니 이사 온다는 동네가 초등학교, 고등학교, 어린이 도서관, 유치원 한복판이다"라며 "12년간 뭘 한 건가. 주무부처 지역구 정치인은 다른 곳에 힘을 쏟느라 어물쩡 넘기는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조수빈 아나운서는 "조두순은 다음 주 출소한다. 사회인이 아니라 아이 엄마로서 글을 남긴다. 이건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두순은 2008년 12월 경기도 안산시에서 8세 여아를 성폭행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옮겨졌지만, 심신미약이 인정돼 징역 12년 형을 선고받았다. 오는 13일 만기 출소한다.

▼ 이하 조수빈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글 전문

조두순이 이사왔다는 동네로 일보러 오게 됐습니다. 주민들 불편하실까봐 장소는 말씀 안 드릴게요.

언론에 문제가 되니 조두순이 새로운 집으로 이사간다 하는데요. 현장 와보니 이사온다는 동네가 초등학교 고등학교 어린이도서관 유치원 한복판입니다.

실컷 예산들여 조두순 원래 집에 초소 설치해놓고 이사간다니 또 후속대책만 '검토중' 이라는데요

아니 12년간 뭘 한 건가요? 아이엄마로서 지나칠 수 없어 글 남깁니다 어린이들 많은 한복판에 조두순이 살아도 되는 건가요? 주민들은 무슨 죄입니까

실명은 안 쓰더라도 주무부처 지역구 정치인 딴데 힘 쏟느라 어물쩡 넘기는 거 아닌가요?

조두순은 다음주 출소합니다 네?

사회인 아니라 아이 엄마로 글 남깁니다

이건 특정지역 문제가 아닙니다 우리 동네는 진짜 괜찮은 건가요?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