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머지 출연진, 검사결과 대기 중
박명수/사진=한경DB

박명수/사진=한경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가수 이찬원과 함께 녹화한 방송인 박명수와 붐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3일 박명수와 붐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찬원 매니지먼트를 대행하는 뉴에라프로젝트는 공식 팬카페에 이찬원의 확진 판정 소식을 전했다. 이에 이찬원과 접촉한 가수와 방송 관계자들이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여파에 일부 방송들은 녹화를 취소하고 출연진을 조정하기도 했다.

지난 1일 진행된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는 '아내의 맛' 출연진이 함께 참여하며 평소보다 많은 출연자들이 함께 했다. 뽕숭아학당 출연자인 이찬원, 장민호, 임영웅, 붐 그리고 아내의 맛 진행자인 박명수, 이휘재, 홍현희, 제이쓴 등이 참가했다.

붐, 박명수, 장민호, 임영웅은 음성 결과를 받았다. 다른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출연자들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