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보아 출연 신곡 'Better' 홍보
"이수만 프로듀서와 나는 '톰과 제리' 관계"
'최파타' 보아 "이수만과 '톰과 제리' 관계…직설화법 쓴다"

'최파타' 보아가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언급했다.

2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가수 보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보아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관계를 묻는 말에 "선생님과 저는 톰과 제리 같다. 딸, 아빠 이런 느낌이다"라고 밝혀 관심을 집중받았다.

이어 보아는 "의견을 공유하는 건데 스태프나 실무자분들은 '큰일났다', '두 분이 또'라는 반응이다. 저희는 직설적으로 말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성대모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