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은 진리다"…칭찬 이어져
'바람피면 죽는다' PD "조여정만 할 수 있는 연기"
고준도 "조여정, 역시 진리"
/사진=KBS

/사진=KBS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의 활약이 기대된다.

2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온라인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조여정은 역시 진리"라는 말이 반복적으로 나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사람을 죽이는 방법만 고민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미스토리 스릴러 코믹 드라마다. 조여정은 여주인공 강여주, 고준이 남편 한우성 역으로 등장한다.
/사진=KBS

/사진=KBS

연출자인 김형석 PD는 그동안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따뜻한 가족 드라마를 선보여왔다. 김형석 PD는 "제 취향상 불륜 드라마에서 보여주는 현실이 스트레스였다"며 "요즘 부부, 외도를 소재로한 드라마가 많고 우리 역시 이를 하나의 장치로 이용하긴 하지만 환상 속에서 다룬다는 점에서 다른 재미, 위로가 될 거다. 스트레스 없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바람피면 죽는다'는 내용이긴 한데, 제목만 듣고 '불륜'을 생각한다면 그건 아니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불륜과는 다르고 신선한 드라마라는 걸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여정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조여정이 연기하는 강여주는 서너 페이지에 한 명씩 죽어 나가는 추리소설을 쓰는 작가다. 특히 바람을 피운 남자들에 대한 처절한 응징이 잔혹하기로 유명하다.

여주의 머리 속엔 어떻게 사람을 죽일 것인지, 죽인 후에는 어떻게 자살이나 사고로 위장할 것인지로 가득차 있다. 일상에서도 테라스에는 예쁜 꽃들 대신 독버섯이 자라고, 집안 곳곳에는 온갖 살인도구들이 널려 있는 추리소설 작가다.

김형석 PD는 "처음 여주를 봤을 땐 어떤 상이 떠오르는 캐릭터가 아니었다"며 "우리나라에서 해낼 수 있는 배우, 색깔을 가진 연기자가 누가 있을까 싶었을 때 조여정 배우가 생각났다. 조여정은 진리다"라고 말했다.
/사진=KBS

/사진=KBS

상대역으로 등장하는 한우성 역의 고준도 "조여정이 진리다"고 맞장구를 쳤다.

고준은 "지금까지 연기한 배우 중 가장 호흡이 잘맞는 배우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며 "배려심이 많고, 훌륭한 성품을 가졌다. 현장에서 장난 많이 치는데 많이 복돋아준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고준의 '조여정 예찬'에 조여정도 "당연히 저보다 어린 줄 알았는데 오빠였고, 이전까지 많은 작품을 봤는데 다 다른사람인 줄 알았다"며 "세고, 섹시하고, 퇴폐적이고 그런 캐릭터를 꽤 잘했는데 저는 왜인지 '고소한' 사람인거 같았다. 실제로 만나니 진짜 귀엽고 편했다"고 칭찬했다.

조여정, 고준의 '쿵짝'에 김형석 PD는 흐뭇한 미소를 보이면서 "남녀주인공이 친하기가 쉽지 않은데 두 사람은 진짜 친하다"며 "촬영장에서 그래서 편하고 좋다"고 말했다.
/사진=KBS

/사진=KBS

여주의 집 근처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잘생긴 청년 차수호 역을 연기하는 김영대도 "조여정 선배는 항상 배려하고 밝게 웃어준다"며 "그래서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