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유튜브 시작 하루만에 '실버 버튼' 획득
"일상 전하면서 소통하겠다"
이찬원, 유튜브 시작 하루만에 '실버버튼' 30만 공약 내걸어

'미스터트롯' 출연으로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 이찬원이 유튜브 시작 하루만에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했다.

이찬원은 1일 자신의 SNS에 "오늘 오후 6시 드디어 이찬원 유튜브 채널이 공개된다. 처음으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게 되어 부족한 부분이 많겠지만 많이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시면 대단히 감사드리겠다. 사랑한다"고 밝혔다.

또 유튜브 채널에서도 "이번 연도엔 정말 많은 분들께 말도 안 되는 과분한 사랑을 받게 됐고 유튜브를 통해 제 일상을 전해드리면서 여러분과 소통하려고 한다. 유튜브에서도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글을 남겼다.

이찬원의 유튜브 계정에는 팬들의 관심이 순식간에 모였다. 하루만인 2일 오전에 구독자가 11만명을 돌파했다. 10만 명이 기준인 '실버 버튼'을 하루만에 얻게 된 셈.

이찬원은 이날 올린 영상을 통해 구독자 수 목표를 달성하면 미니 콘서트를 열겠다는 공약을 걸었다. 이찬원은 "알게 모르게 모여계셨던 구독자들이 있다. 지금 8만4000여명 정도 계신다. 올해 안에 유튜브 구독자가 30만명을 달성하게 되면 유튜브 라이브로 미니 콘서트를 열겠다"며 "여러분들이 듣고 싶은 노래, 그리고 제가 불렀으면 하는 노래를 여기서 피아노와 함께 들려드리도록 하겠다"고 팬들에게 약속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