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 '애로부부' 솔직 털털 입담 과시
서동주, 이혼 경험담부터 변호사 경력 살린 전문성 뽐내

서동주 "이혼한게 유명해서 상담 요청이 많이 오는데…"
'애로부부' 서동주/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애로부부' 서동주/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서동주가 '애로부부'의 '찐' 애청자 면모를 보이면서 솔직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서동주는 30일 방송된 채널A, SKY TV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서동주는 "1회부터 빠짐없이 다 봤다"면서 '애로부부'에 애청자임을 밝혔다.

서동주는 "제가 이혼한게 유명하지 않냐"며 "직업이 변호사라 상담 요청도 많이 오는데, 사실 제 전공은 특허라 이혼은 잘 모른다. 그래서 '애로부부'를 친구들의 경험담을 보듯 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애로부부' 서동주/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애로부부' 서동주/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또 블로그, 에세이 등을 통해 공개했던 남자친구에 대해 "헤어졌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다른 MC들이 "혹시 그, 억만장자냐"고 물었고, 서동주는 "그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었는데, 마지막 사람은 그 사람은 아니었다"며 "장거리 연애에 지쳐서 헤어졌고, 다시 만나자고 해서 만났는데 또 차였다. 그래서 상처가 컸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사연 VCR을 보며 서동주는 적재적소 리액션을 선보여 활약하는가 하면, 속 시원한 조언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기도 했다.

한편 서동주는 앞으로도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