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심' 최환희 /사진=SBS 플러스

'밥심' 최환희 /사진=SBS 플러스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최환희는 가수 지플랫으로 세상에 없는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그의 진솔한 이야기와 음악에 대한 열정은 월요일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부쩍 성장한 모습으로 등장해 MC들을 놀라게 한 최환희는 “앞으로 가수로 잘 활동하기 위한 힘을 얻고 싶다”며 먹고 싶은 음식으로 김치 수제비를 꼽았다.

최환희는 “엄마가 많이 해주시던 음식이다. 엄마가 촬영 후 사람들을 데려오셔서 푸짐하게 끓여 주셨던 기억도 난다”라며 엄마 최진실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최환희는 엄마처럼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곤 했다. 그런 그가 연기자가 아닌 가수의 길을 선택한 이유도 밝혔다.

그는 “엄마처럼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가졌다. 그러다가 음악을 통해 내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할 수 있어서 좋았다”라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이어 “음악을 못했다면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다. 나의 실력을 알고 있기에 시작한 음악이다. 최진실 아들이니까 회사 백이네, 낙하산이다 하는 식으로 편견을 갖는 이들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를 보호해주는 그늘일 수도 있지만 이제는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 독립된 최환희, 아티스트로 살아가고 싶다”라며 포부를 전했다.

이영자와 홍진경은 영상 편지를 통해 최환희를 향한 애정과 응원의 마음을 드러내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