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이상아 /사진=채널A

'애로부부' 이상아 /사진=채널A

'애로부부' MC 이상아가 ‘연애할 때 손조차 잡기 어려웠던 이유’에 대해 고백, MC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30일 방송될 SKY와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에는 방송인 추천&운동 트레이너 주은실 부부가 출연한다. 라디오 소개팅 코너를 통해 만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슬하에 두 아이를 둔 금슬 좋은 부부였지만, 아내 주은실의 남다른 결벽증이 부부관계에서 문제였다.

남편 추천은 “아내의 결벽증 때문에 부부관계가 10분이면 준비 시간은 30분이다. 몸에서 나온 이물질이 침구에 묻는 것을 극도로 싫어한다”고 토로했고, 아내 주은실은 “저는 발가락 만졌던 손이 얼굴 쪽으로 올라오는 것조차 싫다”고 맞섰다.

이들의 사연을 지켜보던 MC 이상아는 “지금은 많이 줄긴 했는데, 저는 다한증이 있어요”라며 “손에서 땀이 많이 나는데, 악수할 때가 제일 힘들어요. 인사하면서도 제 손이 이미 땀에 흠뻑 젖어 있으니까, 상대방 표정을 보고 움찔하게 되고...”라며 아내에게 공감했다.

이상아는 “이 때문에 연애할 때 손조차 잡기가 어려웠고, 내가 만진 자리를 누군가가 만진다는 것 자체가 엄청난 정신적 스트레스였어요”라며 “혹시 상대방이 불쾌할까봐 멀리서 내가 만진 자리를 만질 상대방을 바라보게 됐어요”라고도 고백했다.

이상아의 말을 들은 MC 양재진은 “다한증은 신체적 콤플렉스가 돼서, 혹시나 다른 사람이 불편할까봐 엄청나게 신경쓰게 된다”며 “특히 이번 ‘속터뷰’의 아내께서는 청결에 대한 강박이 있는 분인데, 그래도 남편께서 정말 밝아 보이셔서 다행”이라며 사연을 지켜봤다.

MC 이상아를 공감하게 한 추천&주은실 부부의 남다른 ‘속터뷰’는 30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