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윌리엄이 아빠 샘 해밍턴과 엄마 정유미의 결혼기념일을 맞아 결혼에 대한 정의를 내렸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샘 해밍턴이 윌리엄과 결혼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샘은 “7년 전에 엄마와 아빠가 결혼했어”라고 결혼기념일임을 윌리엄에게 알려줬다. 이어 샘은 윌리엄에게 “결혼이 뭔지 아느냐”며 질문을 던졌다.

윌리엄은 곰곰히 생각하더니 “결혼은 아기도 낳고, 살도 빠지는 거”라고 아빠를 보고 5세의 천진난만한 대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샘 해밍턴은 “결혼은 두 사람이 같이 사는 걸 약속하는 의미 있는 날이다”라고 답하며, 아내 정유미에게 "옛날 추억이 있는 장소에서 만나자"며 텔레파시로 소통하자며 엉뚱한 제안을 했고 정유미는 "알겠다"고 샘에게 맞춰줬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