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산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관점에서 달러를 샀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억에서 156억으로 불린 '투자의 대가'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강 회장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강 회장은 “당시 아파트 가격이 8, 9억원이었다. 8억짜리 집이 있으면 백만불 부자이지 않나. 한국 1인당 국민 소득이 미국의 1/3인데, 아파트 한 채만 갖고 있는 백만장자가 이렇게 많다는 게 이상했다. 국내 자산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관점에서 달러를 샀다”라고 운을 뗐다.

1달러당 800원이었던 환율은 1400원까지 올랐고, 강방천 회장이 투자한 3400만원은 6000만원으로 늘어났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강 회장은 IMF 구제 금융 사태가 터지고 나서는 '증권주'에 주목했다고 했다. 강 회장은 "(주당) 1200원에 샀는데 주가가 계속 떨어졌다. 떨어져도 계속해서 샀는데, IMF가 6개월 사이에 극복이 됐다. 그렇게 번 돈이 67억 정도다“라고 했다. 이후에는 두 개의 택배 회사에 투자해 자산을 150억 대까지 불릴 수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