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진 문화연예대상 우수연기상(사진=눈컴퍼니)

박소진 문화연예대상 우수연기상(사진=눈컴퍼니)


배우 박소진이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지난 27일 잠원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제28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에서 박소진이 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을 품에 안았다.

올해로 28회째 맞이하는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은 지난 1992년 시작돼 매년 국내외 문화예술 및 가요, TV, 영화, 드라마, 뮤지컬, 연극 등 한 해 동안 각종 문화·연예·예술 부문에서 활약한 아티스트들을 선정해 시상하는 국내 최대 종합예술 시상식이다.

배역에 대한 분석과 노력, 뜨거운 열의로 어느 캐릭터를 만나도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내는 박소진. 팔색조 매력과 넓은 연기 폭으로 보는 이들을 매료시키고 있는 그의 올해 브라운관 종횡무진 활약이 눈에 띈다. 첫 미니시리즈 출연작 SBS ‘스토브리그’에서 취재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돌진하는 열혈 스포츠 아나운서로 분해 극의 활력을 이끄는가 하면, 전작인 ‘더 킹: 영원의 군주’에서는 정신과 의사로서 김경남의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해내며 존재감을 빛낸 바 있다.

또, 제23회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제19회 대만 가오슝 영화제에 초청되어 호평을 받은 영화 ‘행복의 진수’를 드라마화한 JTBC 드라마페스타 ‘행복의 진수’에서는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갈등하는 평범한 30대의 자화상을 깊이 있게 그려내기도.

현재 그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유인나의 절친이자 철저한 현실주의자의 면모를 지닌 사업가 ‘배두래’로 분해 유인나와 유쾌한 워맨스 케미를 선사, 옆집 언니같이 털털하고 친근한 매력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이처럼 2020년 눈부신 활약으로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우수연기상을 수상하게 된 박소진은 “연기자로서 이렇게 좋은 상을 받을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는데 정말 감사하고 영광스럽다”며, “아직 부족함이 많지만 앞으로 작품에서 더욱 훌륭히 쓰일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겸손 가득한 수상 소감을 밝혔다.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다양한 변신을 시도, 섬세하고도 독보적인 연기색을 보여주고 있는 박소진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