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 순간, 가장 '핫'한 이슈를 짚는 시간
영화 '서복' 스틸./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 스틸./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하루 500명 이상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른바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직면하면서 영화계도 시름하고 있다. 극장을 향한 관객들의 발길이 뚝 끊겼고 신작 영화들은 날개를 펴지 못하는 상황이며, 곧 다가오는 연말 기대작마저 개봉 연기를 고려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 극장은 9시면 영업을 종료한다. 사실상 영업중단이나 다름없다.

애초 오는 12월, 하준-소주연 주연 '잔칫날', 한지민-남주혁 주연 '조제'를 시작으로, 공유와 박보검이 처음으로 호흡한 '서복', 뮤지컬 스타 정성화와 김고은, 나문희 등이 출연하는 '영웅', 류승룡-염정아 주연 뮤지컬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등이 개봉할 채비를 하고 있었다. 대세 배우들을 전면에 내세운 신선한 소재와 장르의 영화들이 연말 성수기를 준비하고 있었던 것.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개봉 일정을 두고 다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최근 영화계에 따르면 '서복'은 12월 개봉에 대해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이 복제인간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 공유, 박보검을 비롯해 조우진, 장영남, 박병은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하고 '건축학개론'(2012)의 이용주 감독이 연출한 기대작이다. 제작비는 무려 160억원이 들어갔다.
영화 '서복'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28일 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이웃사촌'이 지난 27일 하루 2만6696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위 '런'은 불과 8300명의 관객밖에 동원하지 못했다. 1년 전인 2019년 11월 27일 집계를 보면 애니매이션 '겨울왕국2'가 하루 59만9585명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있다.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작품이라 해도, 지난해와 올해 같은 기간 극장 관객수가 현저한 차이를 보이는 것을 알 수 있다. 당시 2위는 이영애 주연작 '나를 찾아줘'로 하루 10만 8735명을 모았다.

이러한 상황에 제아무리 공유와 박보검일지라도 개봉을 강행하는 건 위험부담이 크다. '서복' 측 관계자는 "12월 초 개봉은 아예 물 건너갔고 연내 개봉 여부 등을 다각도로 살피는 중"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지금과 같은 상황이 이어진다면 연말 개봉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중근(1879~1910) 의사의 삶을 그린 뮤지컬 영화 '영웅'도 마찬가지다. 영화 '영웅'은 원작 뮤지컬인 '영웅'에서 2009년 초연부터 안중근 역을 맡았던 배우 정성화가 그대로 출연해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김고은, 나문희, 조재윤, 배정남, 이현우, 박진주 등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특히 '해운대'(2009)와 '국제시장'(2014)으로 두 차례 1,000만 관객을 모은 윤제균 감독의 신작으로 일찌감치 '흥행'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영화 '영웅'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영웅'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당초 이 영화는 지난 여름 개봉을 준비했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일정을 연기했고 크리스마스 대목을 노렸지만 또 다시 내년으로 개봉일을 변경했다. 길영민 JK필름 대표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 내년 초반도 (개봉을) 장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올해 연말 극장가는 최악의 비수기를 맞을 전망이다. '서복'과 '영웅' 등이 관객을 만나지 못할 가능성이 큰 상황에, 뮤지컬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만이 분투할 가능성이 크다. '인생은 아름다워' 측은 아직 개봉 시기와 관련 뚜렷한 계획을 내놓지 않고 있다. 같은 시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원더우먼 1984'가 개봉, '인생은 아름다워'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현상황이라면 거리두기를 2.5 단계로 격상할 가능성이 높다.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로 올라가면 극장 영업은 오후 9시까지만 가능하다. 이에 대해 조성진 CGV 전략지원 담당은 "밤 관객을 받을 수 없으면 영업 중단과 다를 바 없다. 거리두기 추가 격상을 감안한 대비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