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진, 이혼 고백하며 "이제는 행복" 고백
최고기-유깻잎은 복잡미묘한 감정선 '아슬아슬'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배동성 딸 배수진이 이혼을 고백하며 방송에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이혼한지 7개월 된 인터넷 방송인 최고기-유깻잎 편이 방송됐다.

이날 최고기는 합방(합동방송)을 위해 손님을 초대했다. 최고기는 유깻잎에게 "방송을 잡아 놓은 것이 있다. 원래 게스트를 부르는 날인데 오늘 올 것"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유깻잎은 "혹시 여자냐"라고 물었고, 최고기는 "그 분도 돌싱"이라고 말했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배수진이었다.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배수진은 배동성의 딸로 이혼한지 6개월이 됐다고 했다. 아들 래윤 군도 함께였다. 배수진은 최고기와 평소 합방도 하고 나들이도 함께 가는 사이였다.

최고기가 배수진을 소개했고, 유깻잎은 배수진을 보고 오묘한 표정을 지었다.

배수진은 유깻잎과 이혼하게 된 사연과 심경을 털어놓으며 얘기를 나눴다. 배수진은 "우리 부모님이 이혼했다. 우리 부모님을 보면 더 이혼을 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면서도 "이혼을 해도 친하게 지내고 싶다. 자식을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배수진은 전 남편과의 싸웠던 기억에 대해 말하며 "우리는 싸우면 뒤집어지고, 끝을 보는 스타일이라서 너무 힘들었다"고 돌아봤다.

배수진은 2018년 7살 연상 뮤지컬배우 임현준과 결혼했다. 지난 8월 직접 운영 중인 유튜브에서 이혼 사실을 직접 발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최고기와 유깻잎은 자동차 극장에 가서 데이트하며 색다른 시간을 가졌다.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감정이 오고가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