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가수 최환희(지플랫)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로스차일드 사옥에서 인터뷰 시작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근 데뷔 싱글 '디자이너(Designer)'를 발표한 최환희(지플랫)는 "이제는 최환희보다는 지플랫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싶다"면서 "앞으로 내 음악성을 보여줄 자신이 있다. 독립된 아티스트로서 열심히 음악하면서 내가 왜 이렇게 자신 있었는지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당찬 각오를 다졌다.

톱 배우 故 최진실의 아들인 그는 대중들이 아티스트로서의 자신에 집중해주길 바랐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최진실 아들'로 기억하고 있는 것에 대해 최환희는 "데뷔를 하는 데 있어 내가 생각해야만 하는 문제 중 하나라는 걸 알고 있었다"면서 "독립된 아티스트로 무대를 하는 건데 대중들이 최진실의 아들이라 생각하고 그 이미지로만 날 바라볼까 봐 걱정했다. 그러나 자연스러운 것이라 생각한다"고 덤덤히 밝혔다.

이어 "꼬리표처럼 따라오는 건 지금으로선 어쩔 수 없다고 본다. 최환희에서 갓 데뷔한 것이기 때문에 예전의 이미지가 조금이라도 따라올 거라고 생각했다"며 "음악적인 색깔을 계속 꾸준히 보여드리면서 연예인의 아들이라는 꼬리표를 점점 떼어가고 동시에 내 아티스트적인 이미지를 더 진하게 굳혀가는 게 또 하나의 숙제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