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극 '사생활' 종영
서현, 고경표 등 주연 종영 소감 전해
서현 '사생활' 종영 소감 / 사진 = JTBC 제공

서현 '사생활' 종영 소감 / 사진 = JTBC 제공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의 '4기꾼즈' 서현, 고경표, 김효진, 김영민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해왔다.

26일 종영한 '사생활'에서 생활형 사기꾼 차주은으로 완벽 변신한 서현은 멀티플 부캐로 화려한 꾼 신고식을 치렀다. 작품에 유달리 큰 애착을 보이며 짧지 않은 기간 동안 차주은에 완벽 몰입했기에 종영을 앞둔 시점, 그 아쉬움 역시 남달랐다.

그는 "6개월 넘게 차주은으로 살아왔는데, 종영을 맞이한다는 사실이 아직 실감나지 않는다"라며 소회를 전한 것. 이어 "좋은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굉장히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는 애정을 듬뿍 담은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생활'을 통해 반가운 인사를 전한 고경표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비주얼과 성숙해진 연기로 극을 끌고 나가며 시청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서현과의 꿀 케미를 자랑하며 '케미 남신'타이틀까지 획득한 그는 최종회를 앞두고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냈던 현장에 모든 스태프분들과 재밌게 봐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오랜 공백기가 무색하게 사기술도 비주얼도 상위 1% 사기꾼 정복기에 스며든 김효진 역시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그는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늦은 봄부터 초겨울까지 정복기로 보냈던 모든 시간을 행복한 추억으로 간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군, 불륜남 등 매번 새로운 역할에 거침없이 도전해온 김영민은 '사생활'에서 악랄한 빌런으로 또 한 번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김영민은 "힘든 상황에서도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 주신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 마지막으로 '사생활'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의 말씀 전한다"며 인사를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