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출신 영재, 음성 판정
'철인왕후' 보조출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B.A,P 영재 음성 판정 / 사진 = 한경DB

B.A,P 영재 음성 판정 / 사진 = 한경DB

그룹 B.A.P 출신 영재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영재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 많이 하셨죠? 어제 검사받고 오늘 음성 판정 나왔다"라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검사 결과를 전했다.

이어 "결과가 나오고 이야기를 해야 할 거 같아서 시간이 조금 걸렸다. 다들 코로나 19 조심하시고 마스크 잘 착용하시라. 걱정시켜서 미안해"라고 덧붙였다.

앞서 23일 영재가 출연 중인 tvN 새 드라마 '철인왕후'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제작진은 당시 촬영장에 있었던 모든 스태프 및 배우들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고지했고, 영재는 최종 음성 판정을 받게 됐다.

한편 2012년 B.A.P 싱글 앨범 'WARRIOR'로 데뷔한 영재는 지난해 팀 해체 후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