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언니한테 말해도 돼' 출연
외모 관련 악플 고충 토로
이세영 "12월 쌍꺼풀 수술 예약"
이세영, '언니한텐 말해도 돼' 출연 /사진=SBS플러스 제공

이세영, '언니한텐 말해도 돼' 출연 /사진=SBS플러스 제공

개그우먼 이세영이 극심한 외모 트라우마를 겪은 사연을 공개한다.

2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이세영이 출연해 성형을 결심한 계기를 밝힌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이세영은 개그우먼으로 활동하면서 얼굴 평가와 악플로 받은 상처를 털어놨다. 특히 그는 '부모님이 어떻게 생겼길래 저렇게까지 생겼냐', '못생겼다' 등 자신에게 쏟아진 외모 악플을 공개해 충격을 줬다.

이세영은 다이어트와 메이크업 등으로 외모를 가꾸려 노력했지만 끊이지 않는 외모 관련 악플을 언급하며 별 것 아닌 단어에도 화가 난다고 전해 언니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 과거 소개팅 경험을 언급, 통성명도 하기 전 웃겨보라고 했던 무례한 남성의 에피소드를 이야기해 현장의 언니들을 분노케 했다.
이세영, '언니한텐 말해도 돼' 출연 /사진=SBS플러스 제공

이세영, '언니한텐 말해도 돼' 출연 /사진=SBS플러스 제공

이에 이세영은 12월 쌍꺼풀 수술을 예약했다고 밝혔다. 그는 "원래 더 많은 부위를 수술하고 싶었지만 현재 교제 중인 일본인 남자친구의 반대로 쌍꺼풀 수술만 받기로 했다"고 고백했다.

이세영의 깜짝 발언에 언니들은 성형외과 김결희 원장을 전문가로 소환했다. 이 전문가는 가상 성형 애프터 사진을 공개해 이세영은 물론 MC들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 성형수술까지 결심하게 만든 충격적인 악플과 가상성형으로 180도 달라진 이세영의 모습은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