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라고 하기엔 어중간했다. 세상사가 그렇더라"
심수창/사진=MBC '라디오스타'

심수창/사진=MBC '라디오스타'

전 프로야구 선수 심수창이 은퇴 경기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야구가 제일 쉬웠어요' 특집으로 꾸며져 메이저리거 김광현, 프로야구 해설위원 양준혁, 심수창이 출연했다.

이날 심수창은 은퇴에 대해 밝혔다. 그는 "부상 때문에 제가 2군에 오래 있었다"라면서 "그런데 갑자기 선발 제의가 왔다"고 마지막 은퇴 경기라는 걸 직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은퇴 경기를 마친 심수창은 "팬들도 은퇴 경기라는 걸 모르잖냐"라면서 "경기를 마친 뒤에 밝게 웃으면서 사인을 해주고 돌아서서 울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다시는 관중들 앞에서 공을 못 던지는구나 싶더라"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를 들은 안영미가 "(구단에서) 왜 은퇴식을 안 해줬냐"고 물었고 심수창은 "레전드라고 하기엔 어중간했다. 세상사가 그렇더라"라고 씁쓸하게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