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에스콰이어 커버 이미지

방탄소년단 에스콰이어 커버 이미지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의 저명 남성 매거진 에스콰이어(Esquire) 커버를 장식했다.

에스콰이어는 최근 발행한 ‘Winter 2020/21’의 커버 모델로 방탄소년단을 선정, 23일(미국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인터뷰 및 화보 일부를 담은 커버스토리를 공개했다.

커버스토리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캐스팅 비화부터 음악과 앨범의 메시지, 성공 요인 등 여러 주제로 진행된 인터뷰 등을 토대로 심층적이고 방대한 내용을 다뤘다.

에스콰이어는 미국의 대표 남성 매거진 중 하나로, 당대 미국 내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이 커버를 장식하는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이다.

에스콰이어는 방탄소년단에 대해 “멤버들은 팝의 정상에 올랐고, ‘인기’를 새롭게 정의했으며, 전통적인 ‘남성성’에 정면 도전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멤버 간 서로에 대한 애정, 자신의 인생이나 가사를 통해 본인의 약점과 감정을 드러내는 (방탄소년단의) 방식이, 스스로에게는 물론이고 서로에게 정형화한 틀을 끊임 없이 강요하는 전통적인 남성들의 방식보다 더 어른스럽고 남성적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미국 NBC 인기 토크쇼 프로그램 ‘지미 팰런쇼’의 진행자인 영화배우 겸 코미디언 지미 팰런 역시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을 극찬했다. 팰런은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스타성 그 자체다. 그들의 순수한 재능이다. (그들을) 보자마자 나는 ‘바로 이거다!’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막강한 파워를 지녔다면, 언어를 초월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팰런은 또한 “솔직히 말해서 방탄소년단을 통해 우리는 역사를 경험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내가 토크쇼를 시작한 이래 보았던 가장 큰 밴드”라고 덧붙였다.

에스콰이어는 그래미 수상과 관련한 방탄소년단의 의지와 열망을 소개한 뒤 “그들은 세계를 정복했고, 작지만 성취 가능한 행동에 나설 수 있도록 팬들에게 영감을 주었으며, 해로운(toxic) 남성성에 맞서 도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미 승리자”라고 극찬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새 앨범 'BE (Deluxe Edition)'를 전 세계에 동시 발매했다. 지금까지 선보인 정규 시리즈 앨범과는 다른 형태의 ‘단 하나 뿐인 앨범으로, 지금 방탄소년단이 느끼는 감정과 생각, 그리고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들은 미국의 대중음악 시상식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에서 후보에 올랐던 ‘팝/록(Pop/Rock)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Favorite Duo/Group)’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부문에서 모두 수상, 2관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ABC_'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방탄소년단 ABC_'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방탄소년단은 이날 미국 ABC 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에 화상으로 출연, ‘Life Goes On’과 함께 ‘Dynamite’를 열창했다. 멋진 퍼포먼스와 함께 안정적인 라이브 무대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프로그램 진행자와 인터뷰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일상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온라인 콘서트를 했고, 스튜디오에서 음악을 만드는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며 지냈다”라고 팬데믹 상황 속 근황을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현 상황이 새 앨범에 미친 영향에 대해 “(코로나19) 팬데믹이 없었다면 우리가 투어를 다니며 활동하느라 앨범 ‘BE’와 싱글 ‘Dynamite’는 세상에 나오지 않았을 수도 있다. 지금 이 시기에 ‘Dynamite’와는 또 다른 톤과 매너로 ‘Life Goes On’을 통해 세상에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팬들을 만나지 못하는 데 대한 아쉬움을 묻는 질문에 “매우 슬프다. 아미 여러분들과 우리는 위버스로 연결돼 있지만 하루 빨리 직접 만나고 싶다. 아미, 보고 싶어요!”라고 진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