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호, 장모 이예원 대표 공개
첫 만남 회상하며 "당황한 질문 있어"
"재산 얼마냐고…"
오지호, 장모 이예원 대표 공개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오지호, 장모 이예원 대표 공개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지호가 장모 이예원 대표를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오지호, 은보아 부부가 이예원 대표와 김장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장을 하며 오지호와 이예원 대표는 과거 일화를 풀어놓으며 대화를 나눴다. 은보아는 "엄마가 처음에 오빠 이름을 모르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오지호는 "대부분 어머님들이 날 처음 보면 드라마를 잘 봤다는 얘기를 한다. 근데 장모님은 날 봐도 그런 얘기를 안 하셨다"면서 "포스가 느껴지셨다"고 털어놨다.

특히 오지호를 당황시킨 이예원 대표의 질문이 하나 있었다고. 오지호는 "재산이 얼마나 있냐는 질문을 하셨다. 정말 당황스러운 질문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예원 대표는 "아니다. 그렇게 묻지 않았다"면서 "한 달 수입이 얼마나 되냐고 물었다"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지호는 장모의 질문에 통장 속 재산은 물론 부동산까지 모두 공개했다고 전했다. 그는 "어떻게 이야기해야 할 지 모르겠더라. 통장에 있던 돈을 그대로 다 이야기했다. 부동산까지 다 말하고 평균을 내서 이 정도 번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에 이예원 대표는 "사람이 굉장히 진솔하더라. 정말 다 이야기해줘서 믿음이 갔다"고 당시의 기분을 전했다.
오지호, 장모 이예원 대표 공개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오지호, 장모 이예원 대표 공개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예원 대표는 "처음엔 연예인은 안 된다고 했다. 수입도 일정치 않고 지방도 많이 다니니까 그런 부분이 걱정됐다"면서 "그런데 보고 나니까 진솔하게 대답을 잘하더라. 지금은 잘 살고 있으니까"라며 만족해했다.

방송을 통해 오지호의 장모는 40년 경력의 의류회사 대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MC들이 "어머니가 패션 CEO였는데 은보아가 사업을 물려받으려고 하지 않았냐"고 묻자 오지호는 "아내가 처남이랑 같이 어머님의 사업을 물려받으려고 신혼 때까지 경영 수업을 받으며 공부했다. 그런데 첫 딸이 태어나고 신경 쓸 수 없어서 결국 하지 못한 채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