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보아
"서장훈 나보다 더 깔끔한 성격"
'미우새' 보아 서장훈 /사진=SBS

'미우새' 보아 서장훈 /사진=SBS

'미우새'에 출연한 보아가 서장훈에 대해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보아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보아는 타로점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 "결혼 운을 묻고 싶다"고 했다.

서장훈은 "저는 언제까지 이러고 있는지. 뭐 이런걸 물어보고 싶다"고 했다.

신동엽은 "보아가 평소 굉장히 직설적이게 말한다"면서 "보아가 봤을 때 서장훈이 왜 안 만나는 것 같은지, 아이 생각도 있는데 재혼을 빨리 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보아는 "이유가 너무 많다"면서도 "예전에 숙식 하는 프로그램을 했는데 저도 깔끔한 성격인데 저 보다 더한 사람은 처음봤다"고 폭로했다.

이어 "성격도 스윗하고 겁도 많은데 손이 많이 간다"면서 "그걸 다 받아줄 수 있는 여성을 만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