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오랜 팬 이환희 씨 애도
"직접 가보지 못해 미안해"
과거 JTBC '히든싱어3' 함께 출연하기도
윤종신 /사진=한경DB

윤종신 /사진=한경DB

가수 윤종신이 세상을 떠난 팬 이환희 씨를 향해 애도를 표했다.

윤종신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오랜 시간 나의 노래를 사랑해주었던 공존 이환희 님의 명복을 빕니다. 너무나 감사했어요. 편히 쉬어요"라는 글을 올리며 고인을 애도했다.

이와 함께 윤종신은 "직접 가보지 못해 미안해"라고 덧붙여 먹먹함을 자아냈다.

고(故) 이환희 씨는 윤종신 팬클럽 '공존'의 총무를 수년간 맡아온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14년 JTBC '히든싱어3' 윤종신 편에 모창능력자로 출연하기도 했다. 당시 이환희 씨를 본 윤종신은 "나오는 줄 몰랐다"며 깜짝 놀랐고, "팬들 제대로 안 챙기고 관리 잘하지 않는 나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말한 바 있다.

특히 '히든싱어3'에서 이환희 씨는 "윤종신은 완벽한 사람이다. 나의 롤모델이다"라면서 "나에게 장아찌 같은 사람이다. 난 장아찌만 있어도 밥을 잘 먹는다. 평생 윤종신 형님 노래만 들어도 충분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