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영화 홍보 위해 '라디오쇼' 나들이
이유비 "연기, 광고로 수입"

'견미리 딸' 수식어엔 "지금은 감사"
이유비 / 사진 = 한경DB

이유비 / 사진 = 한경DB

이유비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배우 이유비는 2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유비는 이날 방송에서 한 달 수입에 대해 "요즘 가장 많이 버는 편"이라고 밝혀 눈길을 밝혔다.

'한 달 수입' 질문은 '라디오쇼'의 시그니처다. 박명수의 질문에 이유비는 "왔다갔다 한다"면서도 "연기, 사진, CF 등을 통해 데뷔 이래 요즘 가장 잘 번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비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소고기를 쏠 정도"라고 전했다.

이유비는 배우 견미리의 딸로도 유명세를 얻었다. 박명수는 "어머니인 배우 견미리 씨 이야기를 많이 하는 것이 부담스럽지는 않나"라는 질문에 "예전엔 부담이 됐고, 솔직히 싫었다"고 답했다.

하지만 "지금은 감사하고, 아무렇지 않다"며 쿨한 모습도 보였다.

견미리가 활동하면서 조언을 하는지에 대해서는 "일 얘긴 많이 안한다"면서도 "데뷔 초엔 '공인으로 착한 마음을 갖고 집중력을 잃지 말라고 조언을 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님에게 떨지 않은 재능을 물려받은거 같다"며 "성악 전공인데, 무대에 나갈 때마다 떨었는데 카메라 앞에서는 떨리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유비는 연기 뿐 아니라 인스타그램 팔로워수 135만 명을 자랑하는 인플루언서다. 이유비는 "SNS에 달린 댓글 중에 '언니 이중국적이라면서요? 천국과 한국'이라는 댓글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비는 "인스타그램은 '일기' 같은 존재"라며 "본인이 예쁜 걸 추구하면 그게 본인의 스타일이고 뷰티"라고 전했다.

"행복의 정의를 내려달라"는 질문에는 "행복이란 항상 함께하는 것"이라며 "평소 작은 것에서 행복을 찾으려 노력한다. 그런데 가끔 외롭긴 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영화 '이웃사촌'에 대해서는 "3년 전에 촬영한 것인데, 이제 개봉하게 됐다"며 "저에겐 추억인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유비가 출연하는 '이웃사촌'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또한 이유비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셀럽뷰티2'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