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침 맞고 부항도 뜨고 왔다"
하도권/사진=SBS '런닝맨'

하도권/사진=SBS '런닝맨'

배우 하도권이 과거 김종국과의 대결 후 한의원에 갔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이지아·김소연·유진·하도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하도권에게 "저번 촬영 후 괜찮았느냐. 당시 '김종국을 잡으러 왔다'고 했으면서 망신만 당하고 갔다"고 했다. 이를 들은 하도권은 "이틀 동안 한의원에서 침을 맞았다. 봉침을 맞고 부항도 뜨고 왔다"고 말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하도권은 이어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인 마두기에 대해 "강자한테는 약하고 약자한테는 강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하도권에게 "실제 성격과의 싱크로율은 어떠냐"고 물었다. 이엥 하도권은 "정말 잘 맞는다"고 답하며 김종국을 슬쩍 바라봤다.

이후 하도권은 경기에 들어가자 하도권은 웃음기 뺀 모습으로 하하와 이광수를 차례로 물리쳐 결승에 진출했다. 이후 하도권은 김종국과 재대결을 펼쳤지만 패배했다. 하도권은 아쉬움에 쉽게 일어나지 못했다. 이 모습에 하하는 "도권이형 얼굴이 짓눌렸다. 삐진 거 아니냐"고 말하며 주변을 폭소케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