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사진=방송 화면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성령이 털털한 본모습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김성령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령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기 위해 헤어샵을 들렀다. 털털한 숏컷으로 김성령이 등장하자, 매니저는 "성령 형님 오셨습니까"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성령은 "내가 진짜 이러고 온 거야?"라고 머리를 매만지면서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계속 바라보며 쑥쓰러운 듯 연신 웃었다. 이에 김성령 매니저는 "비포는 동네에서 많이 보이는 형들 느낌이 난다"고 덧붙였다.

이후 유병재는 김성령이 스케줄을 소화할 때 외에는 집에서 같은 옷만 입고 있다며 날카로운 눈썰미로 캐치했다.

그러자 김성령은 "아들이 '김성령 여신이다' 이런 기사를 보면 '엄마의 실제 모습을 봐야 한다'라고 말한다"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같은 옷 며칠씩 입는다. 집에서는 세수도 잘 안 한다. 양치만 한다"라며 털털미를 드러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