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만난 건 아는 형의 소개다
나오라고 해서 나는 멋있게 차려입고 나왔는데
아내는 추리닝 바람에 머리에 물 묻히고 나와"
홍성흔/사진=JTBC '아는형님'

홍성흔/사진=JTBC '아는형님'

메이저리그에서 코치 생활 중인 홍성흔이 아내와 첫 만남을 회상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메이저리그 투수 김광현, 홍성흔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홍성흔은 아내 김정임과 첫 만남을 회상하며 "별로였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아내를 만난 건 아는 형의 소개다. 나오라고 해서 나는 멋있게 차려입고 나왔는데 (아내는) 추리닝 바람에 머리에 물 묻히고 나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홍성흔은 "알고 보니 소개팅으로 부르면 안 나오니까 일 때문이라고 둘러말한 것"이라며 "그날 말 한마디도 안 하다가 옷차림에 대해 물어보려고 전화번호를 물어봤는데 '됐어요, 오늘 즐거웠어요'라고 하더라. 형에게 전화를 받아서 전화했는데 두 번째 만남에 정장을 입고 나왔다. 아우라에 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내가 모델 출신이다. 그땐 프로필에 나이를 낮추기도 했다. 아내가 3살을 낮춰 적어놔서 난 아내를 1976년생으로 알고 있었다. 해외 훈련으로 떨어져 있을 때 얘기다. 국제 전화가 비싸서 온라인 게임으로 연락하기 위해 주민번호를 알려달라 했다"고 설명했다.

홍성흔은 "근데 아내가 정색하면서 친언니 주민번호를 알려준다고 하더라. 그때 '약간 연상이구나' 눈치챘다. '야 너 그렇게 속일 필요 없어'라고 하니까 아내가 '속이려고 한 건 아니다'며 울었다. '한 살은 괜찮아'라고 했는데 아내가 여전히 울었다"라고 말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그래서 '두 살 정도는 괜찮아'라고 했는데도 눈물을 흘리더라. '너 도대체 몇 살이냐'고 물었고 아내가 손가락 3개를 피면서 3살 더 많다고 해서 나이가 탄로났다"며 웃으며 말했다.

아는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