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배우 최성원 측이 백혈병 치료와 관련해 현재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21일 최성원의 소속사 별오름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보도로 많은 분이 염려와 걱정을 하실 것 같아 현재 최성원씨 상태를 직접 알려드리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다"며 "최성원씨는 마지막 이식까지 다 마쳤고 현재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지난 6월 뮤지컬 공연 중 드라마 차기작 확정을 받아서 준비할쯤 정기검진으로 병원을 찾았다"며 "그 과정에서 다시 치료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고 드라마 관계자 및 공연 제작사와 팬분들의 배려로 빠르게 치료를 시작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최성원씨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별다른 보도를 하지 않으려 했다"며 "현재 보도된 것처럼 긴급한 상황은 아니며 회복하는 과정에 필요한 혈소판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다. AB+ 혈액을 지속적으로 수혈 받아야 하는 상황은 맞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또 "저희는 최성원씨가 더 안정적인 심리 상태에서 잘 치료 받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며 "부탁드리는 말씀은 자극적인 단어 사용의 보도와 직접 병원으로 방문하시는 걸 자제해주시고 문의가 필요하다면 회사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최성원씨가 필요한 혈액은 AB+이며 헌혈 방식은 일반 헌혈 방식과 동일하다. 헌혈소에 혈소판 채혈이 가능한지 문의 후 방문해주시면 된다"며 "방문 후 혈소판 헌혈 지정자 지정하시고 채혈해주시고 헌혈지정자에 관한 정보는 회사로 문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최성원은 2007년 뮤지컬 '김종욱 찾기'로 데뷔했다. 2015년 방송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성덕선'(혜리)의 남동생 '성노을'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빅이슈', '절대 그이' 등에도 출연한 바 있다. 2016년 5월 JTBC 드라마 '마녀보감' 방송을 앞두고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치료를 위해 하차, 활동을 전면 중단한 뒤 이듬해 2월 복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