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욱, SNS 계정 생성 후 강제 삭제 당해
"돈벌이 위해서 연 것 아니야"
고영욱 인스타그램 삭제 차단 심경 / 사진 = 고영욱 SNS

고영욱 인스타그램 삭제 차단 심경 / 사진 = 고영욱 SNS

미성년자 성폭행, 성추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았던 고영욱이 출소 후 SNS 계정을 생성했지만 하루만에 차단, 삭제 당한 것에 대해 심경을 전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김기자의 디스이즈’에는 ‘[단독공개] 고영욱 30분 심경 고백’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공개됐다.

앞서 고영욱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한다'라는 글을 올리며 활동 재개와 소통을 시도하려 했다. 그러나 개설 하루 만에 폐쇄된 바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 고영욱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인스타그램 개설에 대해서는 “돈벌이를 위해서도 아니고, 인스타그램을 한다고 해서 돈이 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사건과 관련한 형을 마치고 난 후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집에만 머무르고 있는 현재의 상황을 알리며 “성범죄자가 어디 소통이냐는 식의 글을 보면 제 잘못인 줄은 알지만, 전과가 있는 사람은 세상 밖으로 나오지 말라는, ‘어디 가서 죽어라’ 식의 이야기는 힘이 좀 빠졌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끝으로 고영욱은 “저의 불찰이고 잘못된 판단으로 부적절한 관계를 한 것도 사실이기 때문에 당연히 죄송하고 잘못된 것을 알고 있다.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것밖에 없다”라며 피해자들에게 재차 사과했다.

한편 고영욱은 그룹 룰라로 데뷔해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았으나, 지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미성년자 3명을 성폭행하거나 강제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으며 신상정보 5년 공개와 3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도 받았다.

고영욱은 지난 2015년 서울남부교도소에서 전자발찌를 차고 만기 출소했으며, 지난 2018년 7월 전자발찌 3년형도 끝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