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과 남편 유인석 /사진=한경DB, 연합뉴스

박한별과 남편 유인석 /사진=한경DB, 연합뉴스

박한별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성매매가 법정에서 거론되면서 박한별에 대한 동정론과 함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9일 경기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이승리)에 대한 3차 공판에는 클럽 아레나 MD 출신 김모씨가 참석했다.

이날 김 씨는 2015년 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가 대만, 홍콩, 일본 등에서 온 투자자에게 29차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에 대해 "유인석 전 대표의 지시를 받았고 나는 시키는 대로 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앞서 경찰 조사에서 '승리와 유인석이 부른 여자'라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장시간 조사에 지쳤고 유도 질문이 많았다.여자는 유인석이 부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진술이 나오면서 유인석과 박한별은 이틀째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에 오르며 관심을 받고 있다.

박한별은 2017년 유인석 전 대표와 결혼해 이듬해 4월 아들을 출산했다.

유인석 전 대표의 성매매 혐의는 박한별과 결혼 전의 상황이지만, 이같은 보도가 나오자 그에 대한 동정론이 제기되고 있다.

박한별은 지난해 4월 '슬플 때 사랑한다'에 주연으로 출연하던 중 유 대표의 '버닝썬' 연루 소식이 전해져 곤혹을 치렀다. 당시 박한별은 남편의 구속을 막기 위해 A4용지 3장 분량의 자필 탄원서 제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박한별은 가족과 조용히 제주도로 내려가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유인석 전 대표의 변호인은 "사건 발생 이후 보도와 댓글로 유 전 대표와 배우자도 비난 대상이 됐고, 현재까지 가족이 함께 외출도 못 하고 있다. 사실상 유 전 대표가 창살 없는 감옥에 오랜 기간 살고있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호소 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