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방' 조혜련 동생 조지환
고환암·전립샘암 위험도↑
조혜련 "부부관계 자제해야"
조혜련 "동생 조지환, 국민 변강쇠 등극…부부관계 자제하라"

개그우먼 조혜련이 동생 조지환의 부부생활에 대해 "자제하라"고 조언했다. 앞서 조지환은 채널A '애로부부'에 출연해 아내에게 32시간 마다 부부관계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과 비판을 동시에 받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알약방'에 출연한 조혜련은 "(동생이) 32시간 마다 부인에게 표현해서 3일 동안 실검을 장악했다"고 말했다.

조지환은 "친구 어머니들에게 남사스럽다고 욕을 많이 먹었다"고 털어놨고 조혜련은 "국민 변강쇠로 등극했다. 지금은 국민 비만"이라고 지적했다.

조혜련은 배우의 꿈을 꾸고 있던 동생 조지환이 오토바이 사고로 몇 달 간 입원을 하고 급격히 체중이 늘었다며 걱정했다.

유전자 검사를 위해 병원을 찾은 두 사람은 의사로부터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도는 양호", "다른 암 위험도 높다"는 말을 들었다.

특히 조지환은 고환암 위험도 1.56배, 전립샘암 1.42배로 나왔다. 조혜련은 "부부관계와도 영향이 있냐"고 물었고 의사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조혜련은 그럼에도 조지환에게 "부인이 너무 힘들어하니 자제 해야 한다"고 잔소리 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