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재 "실물 최고는 공명" 꼽아
공유, '서복' 홍보 위해 '문명특급' 출연

"재재X공유, 이제껏 볼 수 없는 만남"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재재가 '최고의 실물'로 꼽았던 공유와의 만남이 공개된다.

19일 유튜브채널 '문명특급'을 통해 영화 '서복'의 주인공 배우 공유가 출연한다. 앞서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재재가 실물 갑(甲) 연예인으로 공유, 티아라 지연을 꼽았던 만큼 이들의 만남에서 어떤 이야기가 나오게 될 지 관심이 쏠린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유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을 연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지난 방송 말미 예고 영상이 공개되어 이미 폭발적인 화제를 모은 이번 방송은 레드카펫 위에 선 '연반인' 재재의 사진을 찍으며 팬서비스를 요구하는 공유의 장난기 가득한 모습부터 "표로 '서복'을 혼쭐내주십시오"라는 재치 있는 멘트까지 그의 숨겨왔던 예능감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한편 공유는 아시아 전역에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도깨비'와 한국형 좀비 열풍의 시작을 알린 천만 영화 '부산행' 등 전작들과 관련된 솔직한 토크는 물론, '서복'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와 흥미진진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할 예정이다.

특급 재미를 예고하는 '문명특급'의 '서복' 편은 이날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