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네티즌 외모 평가 악플에 쿨한 대처
"DM 보내기 전에 본인 사진부터 보내라"
이세영 일침, 성형수술 악플에 쿨한 대처

방송인 이세영이 한 네티즌의 외모 평가에 일침을 가했다.

이세영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 스토리에 한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캡처해 게시했다.

사진에는 "쌍수해도 똑같죠. 호박에 선 긋는다고"라는 악성 댓글이 담겨 있다. 이에 이세영은 "이런 디엠 보내기 전에 본인 얼굴 사진부터 보내시고 보내주세요"라고 응수하고 있다.

앞서 이세영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통해 "쌍꺼풀 수술을 할 병원을 결정했다"며 쌍꺼풀 수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세영은 일본인 남자친구와 함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운영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