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아, 이가은 프로듀스 탈락 조작에 분노 "이럴 줄 알았다"
이가은/사진= 유튜브 채널 '이가은 Lee Ga Eun' 캡쳐

이가은/사진= 유튜브 채널 '이가은 Lee Ga Eun' 캡쳐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정아가 팀 동료였던 이가은이 '프로듀스48'(이하 '프듀') 조작 사건 피해자란 사실이 밝혀지자 짧게 글을 적었다.

애프터스쿨 정아는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프듀' 조작 사건 기사를 캡처했다.

아울러 그는 "이럴 줄 알았어"라고 말했다. 이가은이 순위 조작 사건의 피해자란 기사에 대한 반응인 것으로 추측된다.

정아는 이가은과 애프터스쿨에서 함께 활동한 동료 사이로 알려졌다. 이가은은 애프터스쿨에서 다른 언니 멤버들에게 사랑 받던 막내였다. 이 때문에 정아는 이가은이 '프로듀스48' 출연 때부터 각별한 마음으로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아는 이가은이 '프듀'에서 탈락했을 당시 "우리 가은이 정말 고생했다. 너한테 분명히 더 좋은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속상하고 마음은 아프다"며 가슴 아파했다.

앞서 2018년 ‘프듀' 시즌2 방송 당시 이가은은 첫 순위 선발식에서 센터를 차지했다. 3차 순위 발표식까지 꾸준히 데뷔조에 이름을 올렸으나 마지막 파이널에서 최종 탈락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