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제과 시험을 끝내고 다이어트 한번 해볼까 해서 금주 중"
성시경과 박하선/사진=박하선 인스타그램

성시경과 박하선/사진=박하선 인스타그램

가수 성시경이 근황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SBS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성시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박하선이 "얼굴이 반쪽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성시경은 "10월 제과 시험을 끝내고 다이어트 한번 해볼까 해서 금주 중"이라며 "사람들을 확실히 덜 만난다"라고 전했다.

최근 SNS를 통해 직접 요리한 게시물을 꾸준히 게재하고 있는 성시경은 "원래 딱 100개만 하고 그만두려고 했는데 재밌다. 노래와 비슷한 것 같고, 요즘에는 레시피 안 보고 생각나는대로 만드는 게 있으니까"라고 전했다.

또 오랫동안 심야 라디오를 진행한 성시경은 초보 DJ 박하선에게 "잘하려고 하면 인위적이 된다. 라디오에 사랑하는 사람 만나러 왔다고 생각하고, 친해져 가는 느낌으로 하면 된다"라고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한편, 성시경은 현재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온앤오프' 등에서 활약 중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