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미스트롯' 진 당선되며 스타덤
송가인, 첫 방송부터 실력으로 인정

송가인 "외모 자존감이 너무 낮아"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송가인이 외모 자존감이 낮았다고 고백해 시선을 끌었다.

1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가수 송가인과 홍자, 숙행이 출연했다.

송가인은 지난해 TV조선 '미스트롯'에서 1위에 해당하는 진에 선발되며 스타덤에 올랐다. 첫 방송부터 남다른 실력에 귀여운 외모까지 더해지며 송가인 1인 체제를 구축했다는 평을 받았고, 이변없이 진까지 선발된 것.

하지만 송가인은 "당시 외모 자존감이 낮아 예선에서 탈락할 줄 알았다"고 후일담을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송가인은 "요즘은 비주얼이나 외모를 많이 보시지 않냐"며 "자신감이 많이 없었고, 실수만 하지 말고 노래만 잘 보여드리고 오자는 생각으로 마음을 비우고 갔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또 1위로 선발된 후 받은 상금에 대해서도 "바로 어머니 통장에 넣어 드렸다"며 "세금 떼고 들어왔는데, 바로 붙였다. 어머니는 당연하다는 듯 받으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침마당' 진행자들은 "일부는 떼고 주지 그랬냐"고 송가인에게 말했다. 이에 송가인은 "부모님이 해주신 게 너무 많았다"며 "제가 항상 부족하다고 느껴져, 보답하고 싶어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기를 실감할 때"라는 질문엔 "오빠의 잔소리가 줄었을 때"라고 답해 폭소케 했다.

송가인은 "오빠가 위로 2명이 있는데, 제가 (돈이 없어서) 가족 회비를 못 내고 그랬다"며 "자식들이 회비를 모아 가족여행을 가자고 했는데, 제가 못 내니까 구박하고 '회비 좀 내라'고 했는데, 요즘엔 뭐, 오빠들에게 용돈을 주고 있다"고 달라진 동생의 위상을 보였다.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미스트롯'에 함께 출연했던 숙행과의 인연도 공개됐다.

이날 숙행은 "저는 송가인, 홍자 동생을 '미스트롯' 전부터 알고 있었다"며 "홍자는 모 소속사에서 트로트 걸그룹을 만들려고 했는데 그곳에 있었다. 만약 회사가 잘 됐으면 저랑 홍자랑 그룹으로 나왔을 것"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송가인에 대해서는 "제가 좋아하는 곳에 있었다"며 "며 "조관우 선배 동생분이 하시는 곳인데, 거기 마이크가 좋아서 한 번 흥이 오르면 가서 노래를 한다. 어떤 친구가 노래를 너무 잘했는데 보니 가인이었다"면서 연락처를 주고 받은 사연을 전했다.

송가인은 "'마당'이라고 풍류를 즐기는 곳"이라며 "라이브 카페인데 노래를 할 수 있는 곳이라 같이 노래를 했다"고 말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