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닮은 꼴' 정호윤 "지금은 코로나 19 때문에 성인영화에 출연하며
일용직을 병행하고 있다"
정호윤/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정호윤/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성인배우 정호윤이 직업적 이유로 편견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는 정호윤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개성적인 스타일링의 정호윤을 보며 이수근은 "낯이 익는다"고 말했다. 정호윤은 자신이 6년째 활동 중인 성인배우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내가 어디서 보긴 했나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호윤은 업계에서 ‘서장훈 닮은꼴’로 통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서장훈은 자신을 닮지 않았다며 수긍하지 않았지만, 이수근은 "내가 보기엔 비슷하다. 닮았다"라며 웃으며 말했다.

정호윤의 고민은 성인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편견에 대해 "배우의 꿈을 꾸다 지인의 추천으로 성인연기를 시작했다. '에로배우도 배우다. 다 똑같다'는 말을 듣고 괜찮을 줄 알았는데 연애라던가 다른 일에 영향이 가더라"고 밝혔다.

또 그는 "지금은 코로나 19 때문에 성인영화에 출연하며 일용직을 병행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공개했다.

6년간 총 4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다는 그는 "보통 한 편을 하루면 찍는다. 다작 배우들은 한 달에 20편도 찍는다"라고 설명했다. 촬영기간이 짧기에 수입도 많지 않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이성 관계에 대해 그는 "전에 소개팅을 할 때는 직업에 대해 얘기를 안했는데 최근엔 솔직하게 말하기 시작했다. 보통 거리를 둔다. 남들 시선이 그렇더라"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은 정호윤에게 "어떤 분야든 원톱이 되면 분명 성공의 길은 열린다. 할리우드에서도 성인물로 출발해 톱이 된 배우들이 있다. 아직 우리나라엔 그런 케이스가 없지만 점점 시대가 변하고 있다. 그렇게 바뀔 가능성이 있다"라고 격려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