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재, '라디오쇼' 출연
"한 달 수입 0원…생활비 밀린 적은 없어"
'라디오쇼' 이성재 "한 달 수입 0원"

'라디오쇼' 이성재 "한 달 수입 0원"

'라디오쇼' 이성재가 한 달 수입이 0원이라고 밝혔다.

이성재는 16일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DJ 박명수는 이날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그리고 가장 젊고 가장 잘생긴 할아버지 아닐까 싶은 오늘의 직업인"이라고 이성재를 소개했다. 이어 그는 "이런 친구를 50세에 만나게 된 게 최근 가장 잘한 일인 것 같다"고 했다.

이성재는 "작년에 첫 손자를 봤고, 2주 전에는 손녀를 얻었다. 제 자식 같다"며 "방송 2주 만에 장안의 화제인 채널A '개뼈다귀'에 김구라, 박명수, 지상렬과 함께 출연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후 박명수는 이성재에게 한 달 수입이 얼마인지 묻는 고정 질문을 했다. 이에 이성재는 "나는 밝힐 수 있다. 이번 달 수입 0원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황한 박명수는 "'개뼈다귀'가 아직 2주밖에 안 됐으니까 출연료가 안 들어왔나보다"고 말했고, 이성재는 "작품을 하면 목돈이 들어오지만, 아닐 때는 쌓아놓은 걸 야금야금 빼 먹는다"고 털어놨다. 이성재는 "그래도 가족들이 캐나다 간 지 10년 됐지만 한 번도 생활비가 밀린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이성재는 "예능 프로그램을 많이 하지는 않았지만, 할 때는 항상 이유가 있다"며 "'나 혼자 산다'는 캐나다에 간 아이들에게 아빠가 어떻게 혼자 사는지 한 번 보여주자는 생각으로 했었고, 정글 가는 프로그램은 사극으로 엄청 힘들 때였는데 바닷가에 간다기에 힐링을 하려고 택했다. 그리고 '개뼈다귀'는 정말 동갑 친구를 사귀고 싶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처음에 통화를 하는데, 먼저 저한테 막 반말로 욕을 해줘서 참 좋았다. 요즘은 그런 일도 잘 없다"며 맞장구를 쳤다.

이어 이성재는 박명수에게 자신과 차승원 중 누가 더 좋은지 기습 질문을 했다. 이에 박명수는 "당연히 이성재가 좋다"고 답했다. 반대로 박명수가 자신과 김구라 중 누가 좋은지 묻는 질문에도 이성재는 "박명수가 좋다"며 환상의 호흡을 보여줬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