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출혈 소견까지 나와"
감스트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감스트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BJ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방송 중 크로마키에 부딪혀 병원에 입원했다.

감스트 소속사 스포티즌 측은 15일 오전 감스트의 아프리카 채널 공지에 "감스트가 오늘 아침 방송을 하다가 크로마키가 떨어지면서 머리를 박았다"라며 "방송을 종료한 후 머리가 계속 아파서 병원을 갔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뇌진탕인 거 같다고 해서 일단 입원을 한 상황"이라며 "뇌출혈 소견까지 말씀을 해주셔서 내일 mri를 찍어봐야 될 거 같다고 한다"라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또 "일단 오늘 방송은 아무래도 어려울 거 같고 상황을 빠르게 잘 정리해서 내가 글 남기도록 하겠다"라며 "팬 여러분께 걱정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