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채널 '나는이혜리' 캡처
사진=유튜브채널 '나는이혜리'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 (이하 '놀토')에서 하차한 가수 겸 배우인 혜리가 하차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혜리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나는이혜리'를 통해 프로그램을 하차하게 된 배경과 속마음을 전했다.

혜리는 "'놀토' 하면서 약간 슬럼프 비슷하게 2번 있었다. (프로그램이) 매주 똑같은 포맷으로 하니까 '내가 뭘 해야 되지?' (내 자신이)뭔가 재미없는 것 같은거다. 화면으로 봤을 때. 그랬던 시기가 완전 초반에, 20회 30회 할 때 한번 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때는 내가 '놀토'를 보는데 내 분량이 너무 없었다. 그래서 내가 저렇게 집중 안하고 저렇게 하고 있다는 걸 깨닫고 다시 정신 차리고 했었다"고 첫 번째 슬럼프를 이겨낸 이유를 밝혔다.
사진=유튜브채널 '나는이혜리' 캡처
사진=유튜브채널 '나는이혜리' 캡처
두 번째 슬럼프는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를 찍을 때였다고. 혜리는 "드라마를 찍으면서 하는데 너무 힘들었다. 내가 컨디션 조절이 안됐다. 그걸 보는데 내가 (스스로) 너무 짜증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보는 시청자들은 내가 어제 밤새웠는지, 며칠 동안 밤새웠는지 모를 텐데 (당시 반응은) 혜리 좀 피곤해보인다, 말수가 적은 것같다였는데 내가 그런 말을 듣기가 싫었다. 그래서 막 불태워서 하면 드라마 현장가서는?"이라며 "거의 그 다음남을 기억이 안 나는 거다. 내가 뭘 어떻게 했는지"라고 덧붙였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혜리는 "내 욕심인 것 같았다. 난 둘 다 잘하고 싶어서 (열심히) 했는데 둘 다 못 하고 있었다. 당시 나를 보면 '이러면 나도 힘들고, 보는 사람도 힘들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민폐 같았다. 평소에 하는 분량과 하는 역할이 있는데"라고 자신을 탓했다.

이어 "내가 책임감이 있었나 봐 '놀토'에 애정이 있었나 봐"며 '놀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혜리는 지난 14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놀토'에서 하차했다. 그동안 먹방 요정이자 프로그램에서 능력자와 활력소를 담당했던 혜리에 하차에 시청자들은 아쉬워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