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사진=방송캡처)

사생활 (사진=방송캡처)



‘사생활’의 ‘사기 어벤저스’ 고경표-서현-김효진-태원석이 합작 꾼 플레이로 안방극장에 통쾌한 사이다를 터뜨렸다. 서현의 누명 벗기 프로젝트의 성공 임박을 알린 것.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 11회에서는 산업 스파이 누명을 쓴 차주은(서현)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이정환(고경표), 정복기(김효진), 그리고 한손(태원석)이 힘을 합쳤다. 김재욱(김영민)과 GK 김상만 실장(김민상)은 ‘킹’으로 지목한 유병준(민지오)과 그의 상대 후보인 권혁장 의원(장의돈)의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지 않자, 주은을 소재로 한 다큐를 언론에 발표할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산업 스파이 주은, 그녀에게 핵심 기술을 넘긴 원라인 박사장(이지혁), 그리고 그가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권혁장을 모두 엮어 침몰시킬 계획이었다. 주은의 대포폰에 통화 내역을 조작하고, 중국 스파이가 이를 자수하는 시나리오였다.

하지만 정환은 재욱의 설계를 이미 눈치채고 있었다. GK 시절 그에게 배운 기술 덕분이었다. 이에 사기 어벤저스도 반격을 준비했다. 먼저 김명현 형사(이학주)로부터 중국 스파이 자수 정보를 입수한 주은은 경찰로 변장, 한손과 함께 그를 ‘인터셉트’했다. 엄마 김미숙(송선미)까지 합세, 특수부 사무실을 만들어 취조한 결과, 중국 스파이를 사주한 인물이 재욱이라는 사실도 확인했다.

정환은 박사장에게 접근, 권혁장과의 미팅을 성사시켰다. GK가 유병준을 선택했다는 점, 후원회장 박사장을 작업하기 위해 산업스파이 기획을 가동시켰다는 점, 국내 기술을 중국에 팔아먹은 매국노 프레임을 씌워, 경선이 끝날 때까지 언론이 권의원을 공격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리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먼저 주은의 무죄를 입증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기술 유출 문제가 애초에 발생하지 않았다면 GK 기획은 성공할 수 없기 때문. 권혁장은 정환의 제안을 받아들이는 대신, 자신의 일을 음지에서 봐달라는 조건을 내세웠다.

이미 전과가 있는 주은이 재판을 받지 않기 위해, 권혁장의 입김이 작용했다. 주은을 원라인 핵심기술에 투자한 투자자로 만들어, 산업기술유출죄 혐의를 벗게 한 것. 체포됐을 때 도피한 죄목에 대해선 복기가 힘을 보탰다. 그녀의 다큐를 도왔던 오현경(차수연)이 변호인으로 나섰기 때문이다. 정환, 복기, 한손의 합작으로 주은의 ‘산업 스파이 누명 벗기 프로젝트’는 이렇게 성공을 목전에 뒀다. 재욱에게 당하기만 했던 이들이 만들어낸 통쾌한 한방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정환의 수상한 행보가 포착되면서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주은의 누명 벗기기에 앞장서서 고군분투하던 정환이 아무도 모르게 김실장을 만나러 간 것. 자신을 제거하려 했고, 현재는 재욱과 손을 잡은 김실장을 이 시점에 찾아간 이유는 무엇일까. ‘사생활’ 12회는 오늘(12일) 목요일 오후 9시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