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40회 영평상 시상식 열려
'남산의 부장들' 최우수 작품상 수상
이병헌 / 사진 = 한경DB

이병헌 / 사진 = 한경DB

제 4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시상식에서 '남산의 부장들'이 영화평론가들이 뽑은 최고의 작품으로 선정됐다.

11일 오후 서울 중구 KG타워에서는 제4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시상식이 열렸다. 최우수작품상 '남산의 부장들'부터 독립영화지원상을 받은 한가람·김미례 감독까지 지난 한 해 한국영화를 빛낸 이들이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남산의 부장들'로 최우수작품상 트로피를 품에 안은 우민호 감독은 "사실 별 기대는 안 했다. 꼭 한번은 받고 싶은 상이긴 했는데, 이렇게 상을 받게 되니 기분이 참 좋다"며 "'남산의 부장들'은 배우들이 빛났던 영화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을 비롯한 모둔 배우들 덕분이다. 감사하다. 김원국 대표와 우리 스태프들 덕분에 영화를 완성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감독상은 '윤희에게'의 임대형 감독에게 돌아갔다. 임 감독은 "부족한 저를 넘치도록 채워준 한국과 일본의 스태프 여러분, 배우 여러분 감사드린다. 김희애에게 정말 감사하다. 모든 약한 사람을 대변하는 목소리를 이 영화를 통해 내주셨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우주연상 트로피는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에게 돌아갔다. 그는 "함께 호흡을 맞췄던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이 없었다면 이 상을 못 받았을 거다. 훌륭한 연기로 뒷받침해줘 시너지를 낼 수 있었다. 이 상을 두번씩이나 받게 해준 우민호 감독에게 감사하다"면서 "다음 영화에는 그때의 그 모습으로, 아무런 걱정 없이 웃으면서 관객들과 극장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으로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정유미는 "영화 데뷔를 하고 처음 받았던 상이 영평상이다. 그때가 생각이 난다. '82년생 김지영'을 만나서 행복했다. 육아와 일을 병행하며 연출해준 김도영 감독, 따뜻했던 스태프들, 함께한 배우들과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조연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박정민과 '82년생 김지영'의 김미경이 수상했다.
이하 제40회 영평상 수상자(작)
▲최우수작품상: '남산의 부장들'
▲공로영화인상: 김종원 영화평론가
▲감독상: 임대형 '윤희에게'
▲여우주연상: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남우주연상: 이병헌 '남산의 부장들'
▲여우조연상: 김미경 '82년생 김지영'
▲남우조연상: 박정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신인감독상: 윤단비 '남매의 여름밤'
▲신인여우상: 강말금 '찬실이는 복도 많지'
▲신인남우상: 곽민규 '이장'
▲기술상: 특수효과 '반도'
▲각본상: 임대형 '윤희에게'
▲국제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 홍상수'도망친 여자'
▲촬영상: 이형덕외 1명 '반도'
▲음악상: 김해원 '윤희에게'
▲독립영화지원상: 한가람·김미례 감독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영평 10선: 한국영화평론가협회(영평) 선정 10대 영화(가나다 순)
'82년생 김지영'
'남매의 여름밤'
'남산의 부장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도망친 여자'
'백두산'
'윤희에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
'프랑스 여자'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