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전참시' 출연
먹방부터 작업실 일상까지

구혜선 소속사 대표·매니저, 알고보니 '부자' 사이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에 구혜선이 등장해 활약했다.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구배우, 구감독, 구화백, 구작가를 넘나드는 구혜선의 서프라이즈 일상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구혜선은 파주에 위치한 자신의 작업실에서 밤샘 작업에 몰두했다. 칼날보다 얇은 0호 붓으로 그린 섬세화부터 직접 작곡한 곡의 피아노 연주, 중간고사 과제 등 구혜선의 다재다능 작업실 라이프가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집중 모드도 잠시, 과제 화면을 켜자마자 갑자기 앞머리를 자르는가 하면 반려견 뒤처리에 작업실 이곳저곳을 분주하게 오가는 생리얼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같은 시각, 구혜선의 매니저는 이른 아침식사를 하며 아버지로부터 업무지침 잔소리를 듣고 있었다. 알고 보니 구혜선 매니저의 아버지는 소속사 대표이자 구혜선과 15년 전부터 손발을 맞춰온 원조 구혜선 매니저였다. 2대째 구혜선의 매니저를 이어오고 있는 것.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

구혜선 소속사 대표는 아들 매니저에게 "기름은 항상 채워놔라", "브레이크를 밟았는지도 모르게 운전해라", "동선 체크는 했냐", "혜선이가 잘 먹게 챙겨줘라" 등 디테일한 잔소리를 이어가 MC들을 빵 터지게 했다. 심지어 구혜선조차 "대표님이 저렇게 잔소리하시는지 몰랐다"고 해 웃음을 배가했다.

아버지의 걱정과 달리 구혜선은 선지 해장국을 폭풍 흡입 중이었다. 특히, 식초 한 컵을 부어 먹는 자신만의 레시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MC 양세형은 "진짜 미식가들이 먹는 방법이다"며 감탄했다.

이에 구혜선은 "한 번 그 맛을 알게 되면 식초 없이는 못 먹는다"고 식초 레시피를 강력 추천했다. 또한, 과속방지턱에서도 흔들림 없는 메이크업 스킬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뒤이어 구혜선과 매니저 부자(父子)가 향한 곳은 구혜선의 전시회장. 구혜선은 조명, 동선, 작품 하나하나까지 꼼꼼하게 챙겼다. 이때 소속사 대표는 구혜선의 목소리만 듣고도 단번에 기분을 파악해 원조 구혜선 매니저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이어 구혜선과 소속사 대표는 금잔디 시절 역대급 생고생담과 매니저가 11살 때 드라마 촬영장에서 구혜선과 만났던 특별한 일화를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

구혜선의 활약과더불어 '전참시'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29회는 수도권 기준 6.6%(2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2.7%로 동 시간대 모든 방송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7.4%까지 치솟았다.

한편 '전참시'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