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살고 볼일 한혜진 홍현희(사진=MBN ‘오래 살고 볼일’)

오래 살고 볼일 한혜진 홍현희(사진=MBN ‘오래 살고 볼일’)


“독보적! 누가 넘볼 수 있겠어?” vs “시니어 2PM, 짐승돌!”

한혜진과 홍현희가 본선에 진출한 남성 참가자에게 ‘극찬’을 연발해 관심이 쏠린다.

8일(오늘) 오후 6시 방송하는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이하 ‘오래 살고 볼일’)에서는 시니어 모델 예선 진출자 54인이 ‘독한 미션’을 거쳐 본선 진출자 16명을 가리는 ‘결전의 날’ 현장이 공개된다.

예선 심사 종료 후, 완벽한 메이크오버를 거쳐 비주얼을 폭발시킨 54명의 시니어 모델 도전자들은 단체 오프닝 촬영에서 센터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기 싸움’을 펼치며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한다. 뒤이어 도전자들은 메이크업을 지우고 카메라 앞에 서는 ‘민낯 개별 촬영’ 미션을 진행, 본연의 모습을 표현한다.

고난도의 미션을 마친 후 한혜진, 정준호, 홍현희, 황광희 등 4MC와 김소연, 오중석, 유난희, 요니P, 구동현, 김광성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멘토 군단들은 치열한 회의 끝에 16인의 본선 진출자를 확정짓게 된다.

이 과정에서 한혜진과 홍현희는 본선에 합격한 한 남성 진출자에 대해 극찬을 연발한다. 한혜진이 “자기관리가 독보적인 수준이다, 이 피지컬을 유지한다면 어느 누가 넘볼 수 있겠느냐”고 감탄하자, 홍현희가 “시니어계의 2PM, 짐승돌 느낌”이라고 맞장구치는 것. 얼굴은 지진희, 몸은 2PM이라는 멘토들의 평가와 함께 본선행 티켓을 당당히 거머쥔 합격자의 정체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총 2089명의 지원자 중 ‘오살볼’ MC&멘토 군단의 선택을 받은 16인이 드디어 8일(오늘) 방송을 통해 전격 공개된다”며 “모델로서의 기본 자질은 물론, 광고나 홈쇼핑 등에 어울리는 스타성까지 고려해 최종 선발된 합격자가 누구일지 흥미진진하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MBN ‘오래 살고 볼일’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니어 스타일 아이콘’을 찾는 국내 최초 시니어 모델 오디션. 3주 동안의 예선 심층 심사를 거쳐 본격적인 본선 레이스에 돌입, 남다른 화제성과 함께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고 있다. 8일(오늘) 오후 6시 전파를 탄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