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기도훈은 엄청 적극적"
"개리는 아무것도 안하지 않았냐"
박세리/사진=SBS '정글의 법칙'

박세리/사진=SBS '정글의 법칙'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배우 기도훈을 칭찬했지만 친구이자 가수 개리에 대해서는 냉대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제로포인트'('이하 '정법')에서는 기도훈이 뿔소라, 홍합을 수확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병만, 박세리, 기도훈은 바다 탐사에 나섰다. 기도훈은 뿔소라를 채취했다. 이를 본 박세리는 "원래 초보자한테는 뿔소라 잘 안 보인다는데, 엄청 잡았다"라며 신기해했다.

박세리가 홍합을 말하자 기도훈은 바로 홍합을 채취했다. 이에 박세리는 "힘들었겠다. 안 추워?"라고 기도훈을 걱정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박세리는 인터뷰에서 "도훈이는 엄청 적극적이고 좋아하는 게 보이더라. 우리보다 하루 전날 왔는데도 오늘까지도 즐거워하는 걸 보니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친구 개리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안 하지 않았냐. 옆에 따라다니기만 했다"라며 귀찮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