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사진=JTBC)

'히든싱어6'(사진=JTBC)


6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6'는 왕중왕전으로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왕중왕전을 맞아 축하 사절단의 무대가 꾸며졌다.

임창정, 민경훈, 김정민, 신지, 케이윌, 바다가 축하 사절단 후보로 올랐고 이 중 표를 많이 받은 가수는 임창정이였다. 김원준은 "김정민 씨는 지금 해도 저렇게 젊은 feel이 안 나온다. 만약 저 때문에 백지영 씨가 틀리면 밥을 두 번 쏘겠다"며 임창정이 진짜라고 확신했고 무대에서 임창정이 나오자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다.

임창정은 "리허설 때 모창 가수의 모창을 했는데, 제작진이 그렇게 여유를 부리면 안 된다고 하더라. 그래서 콘서트보다 열심히 불렀다"고 말했다.

이어 "'히든싱어'의 수혜를 가장 많이 받은 가수라고 할 수 있다. 많이 나와서 애정이 있다"며 "공격적인 신곡 마케팅으로 사랑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