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생활'(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생활’ 김영민을 잡기 위한 공조가 시작됐다.

5일 오후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에서 차주은(서현)은 이정환(고경표)와 재회했고 동시에 산업스파이로 몰릴 위기에 처했다.

이에 이정환은 차주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나서다 김재욱(김영민) 일당에 잡히게 됐다. 김재욱은 "내가 아는 이정환이였으면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었을텐데 후배님이 파투를 내버렸네. 내가 알던 이정환은 시키는 일만 하던 개였는데"라고 비아냥댔다.

이후 김재욱은 이정환에게 최회장의 비밀장부를 넘기라했지만 이정환이 거부했다. 위기의 상황에 한손과 차주은은 이정환을 구해냈다. 이후 김재욱을 잡기 위해 이정환과 차주은, 한손, 정복기(김효진)이 공조팀이 됐다. 김명현(이학주)도 공조에 합류했다.

정복기는 국밥집 전단을 보고 김재욱과의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엔 농담으로 여겼지만 김재욱이 과거 자신의 집이 국밥집을 했다고 말했던 것을 기억한 정복기는 과거 김재욱 부모님이 하시던 국밥집 위치를 알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