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달력 판매 수익 전액 기부
보호종료아동 자립에 쓰일 예정
나 혼자 산다 전액 기부 / 사진 = 한경DB

나 혼자 산다 전액 기부 / 사진 = 한경DB

'나 혼자 산다' 측이 달력 판매수익 전액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했다.

아름다운재단 측은지난 4일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가 지난달 30일 ‘나혼자산다 2020년 달력’ 판매 수익금 전액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나 혼자 산다'는 올해 초에도 2019년 달력 판매 수익 전액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한 바 있다.

'나 혼자 산다' 측은 아름다운재단을 통해 “’나홀로족’ 출연자들의 일상이 당당하고 즐거울 수 있는 이유는 희로애락을 함께할 친구와 가족 그리고 이들을 응원하는 시청자 여러분이 있기 때문”이라며 “보호종료아동들에게도 관심을 갖고 응원하는 사람들이 우리 사회 곳곳에 있음을 알리고 싶었다”고 기부 취지를 밝혔다.
'나 혼자 산다' 전액기부 / 사진 =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전액기부 / 사진 = MBC 제공

기부금은 아름다운재단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을 통해 만 18세가 되면 보육원을 퇴소해 자립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이 건강하게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일에 쓰인다. 장학금, 학업 생활 보조비, 단기 어학 연수비 지원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으며 역량 강화를 위한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 지지체계 형성도 지원한다.

아름다운재단은 지난 2001년부터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열여덟 어른'캠페인을 펼치는 등 보호종료아동 관련 활동을 이어 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