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비규환'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에프엑스 크리스탈(정수정) /사진=에이치앤드 제공

'애비규환'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에프엑스 크리스탈(정수정) /사진=에이치앤드 제공

배우 정수정이 스크린 데뷔작 '애비규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애비규환'(최하나 감독)은 똑 부러진 5개월 차 임산부 ‘토일’(정수정)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아빠와 집 나간 예비 아빠를 찾아 나서는 설상가상 첩첩산중 코믹 드라마다.

5일 서울 삼청동 모처에서 만난 정수정은 "스크린 데뷔작으로 최고의 선택인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첫 영화이긴 하지만 의미부여를 크게 하진 않았다. 연기를 해왔고 다른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물론 임산부 캐릭터는 처음엔 좀 놀랐고 부담도 됐지만 대본을 읽고 나서 한번에 오케이 했다. 촬영하면서도 하나도 걱정이 안됐다"고 말했다.
'애비규환'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에프엑스 크리스탈(정수정) /사진=에이치앤드 제공

'애비규환'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에프엑스 크리스탈(정수정) /사진=에이치앤드 제공

아이돌 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한 정수정은 2010년 시트콤 '볼수록 애교만점'으로 연기에 도전,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이어 현재 방송 중인 OCN '써치'에 출연 중이다.

'애비규환'으로 영화에 데뷔하게 된 정수정은 누구에게도 주눅들지 않고, 무엇이든 알아서 해내는 똑 부러진 대학생 ‘토일’이라는 캐릭터로 연기자로서 가능성을 증명했다.

정수정은 "토일이라는 캐릭터가 매력적이었다. 요즘 여성을 대변하고 공감하는 느낌이 들었다. 부모님들 또한 이 영화를 보시면 그 나이에 맞게 공감하실 것 같다. 코미디도 있고, 그런 부분들이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차마 눈뜨고 보지 못할 참상’이라는 의미의 사자성어 아비규환(阿鼻叫喚)을 살짝 비튼 '애비규환'은 함께 살았지만 아직도 어색한 현아빠와 철없는 친아빠, 여기에 집 나간 예비 아빠까지 ‘토일’의 골치 아픈 첩첩산중 가족사를 진지하고 심각하게 그려내는 대신 재기발랄하고 경쾌한 코미디로 풀어내며 긍정적인 에너지 뿜어낸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주고받는 말맛 넘치는 대사들과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빠른 속도감과 높은 몰입감을 높인다. 오는 12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