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보아 "배 안 고픈데 굳이 먹어서 살 찌울 필요 없어"
오지오, 은보아 부부/사진=SBS '동상이몽'

오지오, 은보아 부부/사진=SBS '동상이몽'

배우 오지호가 아내 은보아에 대해 푸념(?)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2일 오후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는 오지호·은보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방송에서 오지호는 "지인에게 소개받아 가볍게 만나기로 했다. 그런데 아내가 약속에 못 나오게 돼서 대신 친구가 나온 거다. 일주일 후에 미안했다고 찾아왔다. 그때 처음 만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오지호는 "처음 보자마자 연애, 결혼까지 할 것 같은 생각이 들더라"고 털어놨다. 옆에 있던 은보아는 "그냥 연예인이구나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각미남과 사는 기분이 어떠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은보아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물어보는데 솔직히 이렇게 생긴 게 제 이상형은 아니다"고 말해 주변에 폭소를 안겼다.

또 은보아는 "친동생이 이렇게 진하게 생긴 스타일이어서 어릴 때부터 많이 봐왔다"며 "남편이 객관적으로 하나씩 보면 잘생겼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자 오지호는 "합친 얼굴을 보라고. 왜 하나 하나"라고 발끈했다.

더불어 오지호는 7년째 셀프 아침밥을 먹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결혼하면 아내가 차려줄 줄 알았다. 그래야 '내가 결혼했구나' 할 텐데 아내는 원래 아침을 안 먹는다. 신혼 첫날 아침에 안 일어나더라. 그래서 제가 차려 먹었다. 다음 날도 그랬고. 그러면서 7년째 이렇게 먹고 있다"라고 귀여운 푸념을 했다.

오지호가 아내에게 "아침밥 좀 먹으라"고 말하자 은보아는 "배가 안 고픈데 굳이 먹어서 살을 찌울 필요는 없잖아"라고 답했다. 이에 오지호가 "제때 먹으면 살 절대 안 찐다"고 말했지만 은보아는 "그건 안 찌는 사람들 얘기다. 나는 늘 찐다"라고 받아쳤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