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박하선, 스페셜 DJ로 출연
"목소리가 낮은 편이라 콤플렉스" 고백
박하선 '컬투쇼' / 사진 = '컬투쇼' 방송 캡처

박하선 '컬투쇼' / 사진 = '컬투쇼' 방송 캡처

배우 박하선이 목소리에 대한 콤플렉스를 털어놨다.

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스페셜 DJ 박하선과 함께했다.

'씨네타운' DJ를 맡고 있는 박하선은 "라디오는 기분 좋은 설렘이 있고, 소통하는 기쁨이 큰 것 같다"고 라디오 방송 진행의 기쁨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박하선은 "많은 분들이 되게 편해하시고 저도 편했다. 사실 제 목소리가 여자 중에서 낮은 편이라 콤플렉스가 있었다. 그래서 더 자신감을 가지려고 한 것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하선의 DJ 애칭은 '캔디'라고. 그는 "제가 박하선이라서 박하사탕이라는 별명이 있다. 그러다가 캔디가 입에 딱 붙어서 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 중 한 청취자는 tvN '산후조리원'에서 박하선이 너무 얄밉게 느껴졌다고 청취자 SMS 문자를 보냈다. 해당 방송에서 악역을 맡은 박하선은 "정말 얄밉다는 말이랑 평생 들을 욕을 다 들었다"라며 "예쁘다는 말 보다 더 기분이 좋다"고 웃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